왼쪽 메뉴 컨텐츠 상품 주문 영역

Discovery EXPEDITION





알고 있기에는 밴쿠버 공연이 두 번째인데요 분위기가 아주 좋았다면서요? 한국 뿐만 아니라 아시아, 미주 공연을 꽤 다니시는 걸로 알아요. 한국과의 공연과 굳이 비교하자면 어떤 차이가 있는지 말씀해주세요.


공연 내용 자체는 사실 한국과 특별히 다를 건 없어요. 다만 한국보다 저를 접할 기회가 부족하신 팬들이 모였기에 호응 면에서 한국보다 좀 더 뜨겁다는 정도? 특히 외국 팬 분들은 제 가사가 한글인데도 불구하고 다 따라 부르시는 분들도 계셨어요. 아직도 신기하죠. 이런 분위기니 저도 거기에 취해 더 흥분하고 즐겁게 공연한 것 같아요.






예전 인터뷰를 보면, ‘레디에게 힙합은?’ 이라는 질문에, “그냥 인생이죠” 라고 답한 적이 있어요. 여전히 당신에게 힙합은 인생인가요? 아니면 또 다른 발견과 탐험의 대상을 찾았나요?


힙합은 저 자신을 끊임없이 도전하게 만드는 매개체라고 생각해요. 음악을 하면 할수록 스스로를 시험하게 돼요. 제가 음악적 한계에 부딪힐 때, 이번 원정처럼 그걸 해결하려는 돌파구를 찾게 되죠? 이제 ‘힙합은?’ 이라는 질문보다 ‘음악은?’ 이라는 질문이 더 정확할 것 같아요. 사실 지금 제게 음악은 다 발굴해내지 못하는, 무한 탐사가 필요한 유적지 같아요. 도전하고, 탐험하고, 발견해도 계속 새로운 유물들이 나오는. 이번 원정에서도 큰 걸 하나 건졌잖아요. 다른 것에 눈 돌릴 여유는 아직 없어요. 이 자체가 여전히 즐겁고 재미있으니까요.



마지막으로 질문 하나만 더 드릴게요. 동료들과 함께 해외로 나가 작업하고, 공연하고, 여행할 때 레디의 인생은 어떤 감흥을 느끼나요?


당연한 답변이 나오겠죠? 그냥 그런 일들은 너무 행복하고 감사한 거예요. 몇 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으니까요. 저라는 인간, 음악이 주목 받지 못했고, 아는 사람들도 없었죠. 매일 모험 같은 삶에 도전하다 어느덧 좋은 음악을 만들 수 있는 환경, 동료는 물론 저와 제 음악을 알릴 수 있는 기회들이 찾아왔어요. 일이 곧 일상이고, 일상이 일이 되는 이런 기회들이 모여 제 인생을 채우고 있는 것이죠. 정말 축복이고 행복하지 않을 수 없어요.



등록일자 : 2018-11-19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사용하여 무단으로 수집, 판매·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 자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제50조의2 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매장 찾기

통신판매업 확인

8월 29일 App 서비스 오픈 예정!!
App서비스를 통해 더욱 편리한 DISCOVERY EXPEDITION 쇼핑을 즐기세요.